활동후기

명절 때 시댁에 안갔어요!! <B급 며느리> 아이쿱 팝업시네마 다녀왔습니다

전정은9228 2 67 2019.12.20 18:07

e865c6fa32a5d53f7a1bb7b207173363_1576830826_7881.png
 

해운대 아이쿱에서는 매달 조합원에게 독립영화를 상영한다

아이쿱에서 공동체상영의 일환으로 많은 독립영화들을 각 지역조합에서 상영해 오고 있다개봉의 기회조차 잡지못한 여러 다양성 영화들을 상영하고 조합원들에게 폭 넗은 영화 관람의 기회를 주고 있다

독립영화는 어렵다고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일부러 찾아 보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솔직히 나도 해운대 아이쿱 팝업 시네마가 개봉할 때마다 제목과 영화포스터를 보고 발걸음을 돌린적이 많다.

아자스토리를 보던 중, 12월 팝업시네마 제목을 보았더니 <B급며느리>. 제목부터 심상치 않기에 포스터를 검색해 보았다그래 이번에는 꼭 보자!!!! 아니 보고싶다!!!!

                                             

e865c6fa32a5d53f7a1bb7b207173363_1576830314_94.jpg
 

해운대 아이쿱 영화관 입장을 하고 좌석에 앉기전에 커피 한잔을 준비하였는데 그사이 이사님들은 영화볼 때 꼭 필요한 간식까지 준비해 두셨다극장같이 화면음향시설이 완벽하게 갖춘 곳은 아니지만 함께 보고 이야기 나누기에 좋은 장소였다

 

 

e865c6fa32a5d53f7a1bb7b207173363_1576830728_2003.jpg
 

<B급며느리>는 감독의 어머니와 부인 진영그리고 자신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이다대한민국 며느리들이 짊어져 온 모든 억압과 착취에 맞서겠다는 자신을 b급이라 칭하는 진영과 진영을 c도 아닌 f등급이라는 시어머니두여자 사이에서 괴로워 하는 자신. 그의 고민을 즐거워하는 사람들의 모습에 감독은 자신의 불행을 팔아먹기로 했다고 한다그래서 이 다큐는 자신을 갈아 넣은 에밀레 다큐’ 이며  독립영화판 사랑과 전쟁이라 했다영화를 다보고 나니 감독이 그렇게 말했던 이유를 알 것 같았다남의 집 싸움 구경을 조용히 지켜 보고 온 느낌이었지만 포스터처럼 유쾌하지는 않았다.

 내 나이는 40대다그래서 그런지 시어머니도 이해가 되고 며느리도 이해가 되었다중립입장이 되는 나이가 된걸까명절 때 가지 않았다고 웃고 이야기하는 진영과 며느리 없이 아들만 있는 시댁은 우울 그차제였다시어머니는 끝내 울었다하지만 해맑게 웃고 있었던 며느리도 속상하긴 마찬가지였다결혼 전 인생이 너무 행복하고 집에서 A등급이였던 진영은 고부갈등으로 지쳐가고 몸과 마음이 병들었다시어머니도 시아버지와 결혼전에는 수줍음 많고 잘 웃는 아내였다고 한다

여자는 며느리에서 시어머니가 된다개성 강한 며느리를 시어머니는 다른 며느리와 똑같이 보면 평생 맘에 들지 않을 것이고, ‘진영도 며느리의 임무중 시아버지 생신을 가장 중요한 날로 생각해야 한다는 가부장제를 살아오신 시어머니를 이해하며 최대한 맞춰가야 한다서로를 이해하며 서로의 든든한 지원군으로 동맹을 맺어야 한다고 생각한다영화는 사이다 같은 발언으로 혁명을 하고 나온 며느리 이야기인가 싶었는데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모두에게 현명한 선택을 한것같았다영화 앤딩에 나오는 산울림의 지나간 이야기” 노래가 여운을 남기며 자막이  올라갔다.

 

 

 

e865c6fa32a5d53f7a1bb7b207173363_1576830327_239.jpg

산울림 <지나간 이야기>

 

 

날날날날날날 좀 놔줘요
이젠 저를 쉬게 해줘요
아름다운 그날의 추억을
고이 간직하게 해줘요
꿈꾸듯 지나버린 날들이
허무하지 않게 해줘요
어린 날 새하얗던 종이엔
예쁜 색이 칠해졌어요
지나간 이야기
참 행복했었던 것 같아요
잊혀지진 않을 거예요
마음 속 깊은 곳의 내 방에
그 그림들로 장식할래요
지금 그냥 이대로가 좋아요
다시 돌아가고 싶진 않아요
너무 외로운 날도 있었죠
이젠 외로울 것 같진 않아요
지금 그냥 이대로가 좋아요
다시 돌아가고 싶진 않아요
너무 외로운 날도 있었죠
이젠 외로울 것 같진 않아요
날날날날날날 좀 놔줘요
이젠 저를 쉬게 해줘요
아름다운 그날의 추억을
고이 간직하게 해줘

 

 

조명이 켜지자 예상했던 대로 논쟁이 시작되었다. 100분토론을 방불케 했다시어머니 입장을 이해하는 목소리가 대다수였지만 개성강한 며느리 진영을 이해하기는 영화를 본 직후에는 느끼지 못했을 것이라 생각한다가부장적인 가족 문화에서 흔하다면 흔히 볼 수 있는 두 여성의 갈등이기에 누가 잘못한것이 아니라 서로가 서로를 조금씩 이해해준다면 어떨가 하는 생각이 든다. 

 

Comments

송주영 2019.12.23 08:13
우리 문화가 반영된 영화여서 인지 많은 조합원들이 이번 영화엔 관심을 가져 주셨고, 영화를 본후 열띤 토론을 하는 모습들이 우리 가족문화의 일상을 잘표현해서 그런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영화 선정에 보다 많은 노력을 기울여서 많은 조합원들이 함께 할수 있도록 해야겠어요
조정학 2019.12.23 15:54
저는 개성강한 진영도 시어머니도 이해가 되었어요. 아직 저는 낀 세대인가봐요. 책임 강한 큰딸에 현재 4대 독자 며느리이  아들 둘 키우는 입장. 저의 미래는 그 시어머니랑 다르고, 애들에게 기대도 없지만, 현재 입장은 이해가 된다고 할까요.
공부 많이 하고 머리 좋은 그 진영의 입장도 이해가 되구요. 많은 걸 생각하게 하는 영화였어요. 보고는 머리가 좀  아프고, 고구마를 삼킨 것처럼 답답했네요.
참여마당